소식 > 뉴스(방송,신문) > [뉴스]"반기문을 대통령으로 " 친반정당 잇단 출현.. 국민행복당, 친반국민대통합연대로 재창당

본문 바로가기
  • 당원 회원가입
  • 로그인
  • 관리자
  • 즐겨찾기


소식

HOME소식뉴스(방송,신문)

뉴스(방송,신문)

[뉴스]"반기문을 대통령으로 " 친반정당 잇단 출현.. 국민행복당, 친반국민대통합연대로 재창당
조회 : 10,498
관리자
2016.03.11 09:24

뉴스바로가기

 

반기문을 대통령으로 " 친반정당 잇단 출현.. 국민행복당, 친반국민대통합연대로 재창당 충청권 중심 중도보수 정당, 정운찬 전 총리 영입대상 1호...총선 선전 여부 '주목'

박종덕 본부장 | 승인 2016.03.05 21:06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대선후보로 추대하고자 하는 이른바 '친반기문'을 표방한 정당들이 잇따라 출현하고 있다.

지난 2월 3선 출신의 김호일 전 의원이 주도한 '한누리평화통일당'이 창당된데 이어 이번에는 국민행복당(대표 김천식)이 친반국민대통합연대로 당명을 개명하고 재창당 작업에 나섰다.

재창당 주역은 다름아닌 류근찬 전 의원(사진)

충남 보령출신의 류근찬 전 의원(再選)은 국민행복당 김천식 총재와 손잡고 당명을 개명하고 재창당 작업에 나서 이번 총선에서 충청권에 교두보를 만들겠다는 각오다.

국민의 당이 호남권을 중심으로 세를 확장한 것과 달리 충청권은 이번 총선에서 관심밖 지역으로 밀려났다는 여론이 총청권서 일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기반의 정당이 태동함에 따라 이번 총선서 선전여부가 주목된다.  

류 전 의원은 최근 한 지역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존 정당인 ‘국민행복당’(대표 김천식)과 류 전 의원이 연합해 ‘친반(親潘·친반기문)국민대통합연대’(이하 친반통합연대, 공동대표 김천식·류근찬)로 당명을 변경,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 개정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친반 국민대통합연대는 이번 총선에서 충청권은 물론이고 서울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도 최대한 많은 후보를 내겠다는 생각이다.

특히 차기 대통령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마케팅을 통해 충청권 바닥민심을 파고들겠다는 전략이다. 

충청권 영입 인사와 관련해선 충남 공주 출신의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영입대상 1호다.

정 총리가 합류한다면 충청권서 세몰이가 가능하다는 판단하에 정 전 총리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상우 사무총장은 " 충청권이 기반이지만, 국민의 당과 더불어민주당 공천과정서 탈락한 호남권 유력인사들과 서울수도권과 영남권을 망라한 인사들도 영입 대상이다"며 이른바 '이삭줍기'에 적극 나설 뜻을 내비쳤다.

한편 친반국민대통합연대 노선은 기존 국민행복당과 마찬가지로 중도보수 정당으로 4민주의를 표방한 '中民 사상'을 핵심가치로 두고 있다.




이전글  다음글 

소개시도당당헌/윤리강령/조직도주요정책당원가입소식 위로가기
통일민주당| 시행 사업 20-03-13호 (2020.03.13.) 접수 (사무총장) 동방영만 010-9634-2347
우 07319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61길2 709호(신길동, 천록빌딩)
전화번호 02-595-0106 팩스번호 02-595-0107 하단배너